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연구원뉴스

  • 연구원뉴스

연구원뉴스

김익수 교수,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기초과학분야 선정

작성자 : 운영자
작성일 : 2021-11-10 17:39:54
조회수 : 74

의과대학 김익수 교수,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기초과학분야 선정

5년간 총 25억원 지원받아 세포의 운명 결정 과정 규명

“유전질환과 암과 같은 질병치료의 새로운 기술 기반 만들 것” 


 

   본교 의과대학 의예과 김익수 교수(이길여암·당뇨연구원, 가천융합의과학원 겸무)가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과 삼성전자가 지원하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기초과학 분야에 최근 선정됐다.


 이 사업은 대한민국의 기초과학 발전과 세계적인 과학기술인 육성 등을 목표로 삼성전자가 2013년부터 1조5000억원을 지원해 시행하고 있는 공익 목적의 과학기술 연구지원 사업이다. 올 하반기 기초과학 분야에는 김교수를 비롯해 학술적으로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거나 질병 치료의 근원적 접근 등의 파급 효과가 기대되는 과제 10개가 선정됐다.


 김교수는 ‘단일세포 타임스탬프 리코딩 (Time-Stamp recording) 및 경로추적 기술을 통한 질병세포의 모든 운명 경로수정’ 연구과제로 선정돼 오는 12월 1일 부터 5년간 총 25억원을 지원받는다.


 김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Time-Stamp recording 기술’을 이용해, 세포내의 고차원 정보를 모두 기록하여 읽어내고 (Recording) 다양한 세포의 분화 과정을 세밀하게 추적함으로써(Tracing), 세포 분화 단계에서 특정 분화 경로를 선택하는 메커니즘을 규명할 계획이다. 세포 발달과정과 분화 등의 생체 시스템을 이해하고 조절 작용을 벗어난 유전질환이나 암 등 질병과 연관된 세포의 분화과정을 재구성하여 질병의 원인을 찾아내자는 취지다.


 특히 질병 단계에서 세포가 악화 경로를 선택하는 원인과 결과를 규명하고 운명 조절자를 확보하면 세포의 운명이 결정되는 시점에서 운명 경로를 수정하는 방법이 가능해지기 때문에 새롭고 독창적인 질병 치료기술개발과 질병 결과 세포에 기반 한 기존의 치료물질 연구에도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김 교수는 “최근의 단일세포연구는 기술적인 한계로 유전자 발현과 같은 극히 일부 정보만을 이용해 세포 분화 과정을 재구성하기 때문에 결과가 부정확하거나 예측 모델이라는 한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실정” 이라며 “단일 세포의 다양한 물리적 정보와 (Recording-pad) 시간 순서의 분화 과정을 기록하는 기술을 (Tracing-pad) 개발하여 조직과 질병의 발달 과정에서 세포의 모든 운명 결정 과정을 밝히고, (Epi)Genome editing기술을 개발하여 이를 수정함으로써 핵심기술 발달 경로의 강화, 질병 악화 경로 수정 등의 기술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가천대학교 홈페이지 연구소식 -> 바로가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강동우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수상 운영자 2021-12-10
김익수 교수,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기초과학분야 선정 운영자 2021-11-10
강동우·정윤재 교수, 2021년 2분기 ‘이달의 연구자 상’ 수상 운영자 2021-11-03
‘선천면역 매개 만성염증질환 연구센터’, ‘바이오 이미징 핵심연구지원센터’ 개소식 및 심포지엄 개최 운영자 2021-10-15
강당 및 세미나실 예약 온라인 시스템 오픈 안내 운영자 2021-08-31
의과대학 이진우 교수, 세계 최초 3D바이오프린팅 환자 맞춤 이식용 인공 기관(호흡기도) 개발 운영자 2021-08-20
가천대, 바이오 이미징 핵심연구지원센터구축 사업 선정 운영자 2021-06-10
가천대, 과기부 ‘선도연구센터’ 사업 선정... 2028년까지 156억 투입 운영자 2021-06-07
5 강동우 교수팀 운영자 2021-03-22
4 진미림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혁신신약 파이프라인 발굴산업" 2단계 진입 운영자 2021-03-22
1 2